• 2019-04-21 15:28 (일)
TOP
승리, 클럽 몽키뮤지엄 관련...'첫' 혐의 인정
승리, 클럽 몽키뮤지엄 관련...'첫' 혐의 인정
  • 이윤희 기자
  • 승인 2019.03.22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YG엔터테인먼트 제공
출처=YG엔터테인먼트

(서울=포커스뉴스) 이윤희 기자 = 가수 승리(29·본명 이승현)가 클럽 몽키뮤지엄과 관련해 자신의 혐의를 처음으로 인정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1일 승리에게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를 추가해 입건하고 비공개 소환조사를 벌였다. 승리는 이날 오후 2시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10시간 정도 조사를 받고 자정을 넘겨 귀가했다.

이날 조사에서 승리는 몽키뮤지엄을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한 것이 법적으로 문제가 된다는 점을 사전에 인지하고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승리는 클럽 개업 당시 다른 클럽들도 ‘일반음식점’ ‘사진관’ 등 다른 업종으로 신고해 운영하는 것을 보고 따라했으며, 단속 적발 후에는 시정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승리와 유리홀딩스 유연석 전 대표는 지난 2016년 몽키뮤지엄을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하고 유흥주점처럼 불법 운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청담동 소재 ‘몽키뮤지엄’은 승리와 유 전 대표, 가수 최종훈 등이 참여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린 윤모 총경이 영업 당시 ‘뒤를 봐줬다’는 의혹을 받은 곳이다.

춤을 출 수 있는 별도 공간이 있음에도 유흥주점 아닌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해 영업하다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적발돼 영업정지 및 과징금 처분을 받은 바 있다. 지난해 8월 폐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