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7-22 17:56 (월)
TOP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버스노조 '총파업' 예고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버스노조 '총파업' 예고
  • 손봉희 기자
  • 승인 2019.05.09 2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참고사진/내용무관(포커스투데이 D/B)

(서울=포커스투데이) 손봉희 기자 = 버스노동자들이 압도적 찬성으로 총파업에 나선다.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이하 자동차노련)은 5월8일과 9일 양 일간 진행된 파업 찬반투표에서 96.6%의 압도적 찬성으로 총파업을 결의했다.

이번 찬반투표에는 서울, 부산, 대구, 광주, 울산, 충남, 전남, 창원, 청주, 경기도 광역버스 준공영제 15개 사업장 등 총 9개 지역 193개 사업장 35,493명의 버스운전기사 중 총 32,322명이 투표에 참여하여 찬성 31,218명(88.0%), 반대1,017명(2.9%), 무효 87명(0.2%), 기권 3,171명(8.9%)으로 총파업 투쟁을 결의했다. 

지난 4월29일 조정신청을 제출한 지역 중 창원지역 시내버스노조는 5월10일 파업찬반투표를 진행할 예정이며, 인천지역노동조합은 10일 1차 조정회의 후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 5월15일 이전 파업찬반 투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임금시효가 6월말 등으로 남아 있는 경기도 시내ㆍ시외버스, 경상남도, 경상북도, 전라북도, 충청북도 등은 노·사간 교섭을 진행하되,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 오는 6월 초 2차 동시 노동쟁의 조정신청을 제출할 계획이다.

자동차노련은 5월10일 11시에 연맹 4층 대회의실에서 조정신청을 제출한 지역별 대표자들이 참여하는 회의를 통해 향후 투쟁 방향을 논의하고 결정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