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5-20 09:02 (월)
TOP
여가족부, 청소년 대상 '인터넷‧스마트폰 이용습관 진단조사' 결과 나와
여가족부, 청소년 대상 '인터넷‧스마트폰 이용습관 진단조사' 결과 나와
  • 손봉희 기자
  • 승인 2019.05.15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커스투데이 D/B
포커스투데이 D/B

(서울=포커스투데이) 손봉희 기자 = 여성가족부는 "전국 학령 전환기(초등 4년, 중등 1년, 고등 1년) 청소년 128만여 명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인터넷‧스마트폰 이용습관 진단조사'가 나왔다"고 밝혔다.

이번 진단조사는 여가부가 2009년 이래 매년 실시해오고 있으며, 조사를 통해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으로 진단된 청소년은 부모의 동의를 받아 맞춤형 상담과 치유 서비스를 지원받을 수 있다.

지난 '2019년 인터넷‧스마트폰 이용습관 진단조사'에는 전체 대상자(초4,중1,고1)의 98.1%가 참여했는데, 주요 결과는 인터넷과 스마트폰 중 하나 이상에서 위험군으로 진단된 청소년은 20만 6102명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두 가지 문제를 모두 갖고 있는 청소년(이하 ‘중복위험군’)은 7만 1912명으로 나타났다.인터넷 과의존 위험군은 매년 증가 추세이며, 스마트폰 과의존 청소년보다 인터넷 과의존 청소년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넷 과의존 위험군은 15만 4407명으로, 이 중 위험사용자군은 1만 4790명, 주의사용군은 13만 9617명이다.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은 12만 3607명으로, 이중 위험사용자군은 1만 4456명, 주의사용군은 10만 9151명이다.

전학년에 걸쳐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청소년이 증가했으며 학년별로는 중학생(7만6706명), 고등학생(7만3052명), 초등학생(5만6344명)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초등 4학년은 최근 3년간 과의존 위험군 수가 증가하는 등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저연령화 추세가 지속됐다.여자 청소년의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증가가 두드러졌다.

초등 4학년의 경우 남자청소년이 더 많았으나, 중‧고등 시기에는 인터넷과 스마트폰 모두 여자 청소년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가족부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청소년의 전반적인 증가는 최근 인터넷‧스마트폰을 이용한 1인 미디어, 실시간 방송, 유튜브 등 청소년이 이용하는 미디어 콘텐츠 변화에 따른 것으로 추정된다"고 예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