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7-23 18:02 (화)
TOP
전규범, 'KPGA 챌린지투어 6회 대회'서 프로 데뷔후 첫 '우승'
전규범, 'KPGA 챌린지투어 6회 대회'서 프로 데뷔후 첫 '우승'
  • 이철상 기자
  • 승인 2019.05.15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포커스투데이) 이철상 기자 = 전규범(22)이 ‘2019 KPGA 챌린지투어 6회 대회(총상금 8천만원, 우승상금 1천 6백만원)’에서 연장 접전 끝에 우승했다.

14일과 15일 양일간 전북 군산시 소재 군산컨트리클럽 전주, 익산코스(파72. 7,355야드)에서 열린 본 대회에서 전규범은 최종합계 15언더파 129타로 황도연(26)과 동타를 이룬 뒤 연장전으로 접어들었다. 연장 첫 번째 홀에서 황도연의 티샷이 OB(아웃 오브 바운즈)가 나는 등 더블보기를 범한 사이 전규범은 무난하게 파를 적어내며 우승을 차지했다.

2017년 12월 KPGA 프로로 입회한 전규범은 프로 데뷔 첫 우승을 거뒀다.

대회 첫째 날 보기 없이 9개의 버디를 잡아내며 김진수(26)와 함께 공동 선두로 나선 전규범은 대회 최종일에도 9개홀에서 5타를 줄이며 앞서 나가기 시작했다. 하지만 10번홀부터 17번홀까지 8개홀 연속 타수를 줄이지 못하고 파 행진을 벌이는 사이 1타 차 공동 3위로 최종라운드를 시작한 황도연이 무섭게 추격하기 시작했다.

전규범은 17번홀(파3)에서 버디를 잡아낸 황도연에게 공동 선두를 허용했다. 황도연은 이어진 마지막 18번홀(파4)에서도 버디를 솎아내며 단독 선두로 먼저 경기를 마쳤다. 후반 첫 버디를 마지막 18번홀에서 잡아내며 승부를 연장전으로 이끌었고 기어코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전규범은 "우승하면 어떤 기분일까 굉장히 궁금했었다. 이번 우승으로 많은 자신감을 얻은 것 같다. 항상 뒷바라지해주시는 부모님께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싶다"고 우승 소감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