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7-23 18:02 (화)
TOP
5G 무선 네트워크를 활용한 'SK telecom OPEN 2019' 포토콜 진행
5G 무선 네트워크를 활용한 'SK telecom OPEN 2019' 포토콜 진행
  • 이찬영 기자
  • 승인 2019.05.15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포커스투데이) 이찬영 기자 = ‘꿈을 향한 힘찬 스윙 그린위의 행복 동행’이라는 슬로건과 함께 펼쳐지는 'SK telecom OPEN 2019'의 개막 이틀전인 14일(화) 인천 중구 소재의 스카이72골프 앤 리조트(하늘코스)에서 포토콜이 진행됐다.

‘골프장에서도 5G!’라는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포토콜에는 ‘디펜딩 챔피언’ 권성열(33.비전오토모빌)을 필두로 2003년, 2005년, 2008년 대회에서 우승을 거두며 본 대회 최다 우승 기록(3회)를 갖고 있는 ‘한국프로골프의 맏형’ 최경주(49.SK telecom), 2015년과 2017년 대회에서 우승한 최진호(35.현대제철), 2012년 본 대회 우승자이자 올 시즌 ‘NS홈쇼핑 군산CC 전북오픈’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린 김비오(29.호반건설)와 ‘제38회 GS칼텍스 매경오픈’ 챔피언 이태희(35.OK저축은행)가 참석해 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했다.

선수들은 심폐 소생술 교육을 받은 뒤 우승 트로피가 전시돼 있는 ‘SKT 5GX’홀인 4번홀로 이동해 5G중계 제작 화면을 연출해 보는 시간을 가졌다. 최경주가 리포터 역할을 맡아 권성열을 인터뷰했고 김비오는 5G ENG카메라로 그 모습을 촬영했다. 최진호와 이태희는 휴대폰으로 5G 무선 네트워크를 활용한 골프 생중계를 시청하며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이후 KPGA 코리안투어 주관 방송사인 JTBC골프의 중계차로 이동한 선수들은 5G 중계 준비 과정을 직접 체험하는 등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선전을 다짐했다.  

권성열은 “유익하기도 하고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었던 포토콜이었다. 선수들과 함께 좋은 시간을 만끽했다”라며 “생애 첫 승이라는 선물을 안겨준 대회인 만큼 애착이 크다. 대회 2연패에 성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플레이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SK telecom OPEN 2019’는 16일(목)부터 19일(일)까지 나흘간 스카이72 골프 앤 리조트 하늘코스(파71. 7,040야드)에서 진행되며 KPGA 코리안투어 주관 방송사인 JTBC골프를 통해 매 라운드 오전 11시부터 생중계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