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9-22 13:28 (일)
TOP
강원도 산불피해자 "한전은 이재민 보상에 조건없이 실행하라"
강원도 산불피해자 "한전은 이재민 보상에 조건없이 실행하라"
  • 손봉희 기자
  • 승인 2019.06.07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강원도 속초고성 산불피해주민대책위원회

(서울=포커스투데이) 손봉희 기자 = 강원도 속초고성 산불피해자 주민들이 7일 청와대 앞에서 한전의 불하리적 태도와 경찰의 수사발표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호소했다.

산불피해자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오전 청와대까이 온 이유는 정부의 무관심과 한전의 불합리적인 태도 그리고 경찰의 수사발표를 촉구하기 위해 청와대에 힘차게, 대통령의 귀에 우리의 목소리가 들리도록 성명서를 큰 소리로 외쳤다.

산불피해대책위는 "정부는 지금 우리 이재민을 기만하고 있다"며 "특별재난 지역 선포로 긴급복구비 1853억원, 추경예산 940억원을 지원하다고 해 이재밍들은 한껏 희망에 부풀게 했지만 뚜껑을 열어보니 그것은 산림복구비, 공공시설물 복구, 대형 헬기등을 사는 것에 전부 쓰여지는 것이 였다"고 비판했다.

또 "실제 이재민들의 주택복구와 자영업자들의 사업자 보구에는 한 푼도 쓸 수 없는 돈이다"고 지적했다.

게다가 "국민들이 정성을 모아 기부한 국민성금 1000만원에서 3000만원씩을 나줘주고 주택복구비 일부를 지원해줬다고 한다 또한 5월1일 정부에서 발표한 국민성금중 일부인 2500만원을 중소상공인에게 지급하겠다고 약속을 했다 그러나 40여일지난 지그까지도 한푼도 못받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산불피해대책위는 "여러 가지 문제에 더해 참을 수 없는 분노는 국가적 재난인 방화범 한전이 낸 대형산불까지도 정쟁의 도구로 삼고 있는 정치권"이라고 힐난했다.

산불대책위는 "절망속에 지쳐가는 이재민들이 하루속히 재기할 수 있도록 국가는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촉구하고 "국가는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해해야 할 책무가 있음을 헌법으로 규정하고 있다는 사실을 정부는 명심하라"고 절규했다.

또한 "정부와 정치권은 이재민과 자영업자들이 수궁할 수 있는 실질적인 지원대책을 세우는 한편 경찰은 온 국민이 보았던 방화 불꽃을 경찰은 외면하지 말고 공명정대한 수사를 빨리 발표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산불피해주민 대표자 8명이 11시 경연풍문 2층에서 정무비서관실,자치비서관실, 자영업비서관실 3개 비서관실 행정관 3명과 면담한 후 청와대에서 국회로 이동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