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6-19 01:35 (수)
TOP
'KLPGA 호반 챔피언스 클래식 2019 2차전' 유재희 우승
'KLPGA 호반 챔피언스 클래식 2019 2차전' 유재희 우승
  • 이철상 기자
  • 승인 2019.06.11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KLPGA

(서울=포커스투데이) 이철상 기자 = 6월 11일(화), 전라북도 군산에 위치한 군산 컨트리클럽(파72/5,711야드) 전주(OUT), 익산(IN)코스에서 열린 ‘KLPGA 호반 챔피언스 클래식 2019 2차전’(총상금 1억 원, 우승 상금 1천5백만 원)에서 유재희(45,볼빅)가 시즌 첫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1라운드에서 5언더파 67타를 기록하며 공동 3위에 오른 유재희는 최종라운드에서 절정의 샷감을 자랑했다.

전반에 보기없이 버디만 3개를 잡으며 순조롭게 출발한 유재희는 후반에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기록하며, 최종합계 11언더파 133타(67-66)로 시즌 첫 우승을 일궈냈다.

지난해 7월, ‘KLPGA 호반 챔피언스 클래식 2018 7차전’ 우승 이후 약 11개월만의 통산 세 번째 우승이다.

유재희는 “아직 실감이 나지 않고, 얼떨떨하다. 요즘 퍼트가 좋지 않아서 우승할 줄은 꿈에도 몰랐다. 경기 내내 퍼트에 어려움을 겪었지만, 샷감이 좋아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이어 유재희는 “심리치료 선생님의 응원이 우승의 원동력이고 생각한다. ‘할 수 있다’고 응원해주시고 마음을 다잡아 주셔서 흔들림 없이 경기할 수 있었다.”고 밝힌 뒤, “화앤담픽쳐스 윤하림 대표와 항상 곁에서 응원해주는 언니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유재희는 “지난해를 돌이켜보면, 이른 시기에 2승을 거두면서 추가 우승과 상금왕 타이틀에 욕심이 생겼던 것 같다. 그런 욕심이 몸을 굳게 하고, 스트레스를 준다는 것을 배웠기 때문에 올해는 편하고 재밌게 남은 대회들을 치르고 싶다.”고 생각을 전했다.

이 밖에 서예선(48)과 박소현4(46,FX렌트)가 최종합계 10언더파 134타로 공동 2위를 기록했고, 2018 챔피언스투어 상금왕 정일미(47,호서대학교)는 최종라운드에서 보기없이 버디 5개를 잡으며 최종합계 9언더파 135타(69-66)로 단독 4위에 자리했다.

호반건설이 주최하고 KLPGA가 주관하는 이번 대회 최종라운드는 주관방송사인 SBS골프를 통해 6월 18일(화) 19시 30분부터 녹화 중계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