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7-23 18:02 (화)
TOP
해수부, '해사안전법' 개정안 7/1일부터 시행
해수부, '해사안전법' 개정안 7/1일부터 시행
  • 손봉희 기자
  • 승인 2019.06.18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커스투데이 D/B

(서울=포커스투데이) 손봉희 기자 = 해양수산부는 "기초항법을 위반 할 경우 위반횟수에 따라 최대 1,00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하도록 하는 '(개정)해사안전법 시행령'이 7월 1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이어 해수부는 "8가지 기초항법을 위반했을 경우, 법령 개정 이전에는 위반 횟수에 따라 최대 30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했으나, 앞으로는 1회 위반 시 300만 원, 2회 500만 원, 3회 이상 1,00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기초항법 외에, 좁은 수로나 통항분리수역에서의 항법 등 그 밖의 항법을 위반한 경우에도 위반횟수에 따라 1회 위반 시 90만 원, 2회 150만 원, 3회 이상 30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되도록 개정했다. 

이와 함께 해상교통량이 많은 항만 · 어항수역 내에서 해상교통을 방해할 우려가 있어 금지되는 행위도 명확하게 규정했다.   

이와 관련해 항만 · 어항수역 내 지정된 금지수역에서는 수상레저활동, 수중레저활동, 마리나선박을 이용한 유람·스포츠 또는 여가행위, 유선을 이용한 고기잡이 등이 금지된다.

다만, 관할 해양경찰서장의 사전허가를 받은 경우와 선박 등이 급격한 침로나 속력 변경없이 수역을 단순히 통과하는 경우는 제외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