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7-23 18:02 (화)
TOP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 주연 설경구가 설현에게 사과한 이유는?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 주연 설경구가 설현에게 사과한 이유는?
  • 이윤희 기자
  • 승인 2019.06.18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영화 '살인자의 기억법' 홈페이지

(서울=포커스투데이) 이윤희 기자 = 배우 설경구가 함께 호흡을 맞춘 설현에 사과했다.

18일 채널 OCN에선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이 방영됐으나 주연 배우 설경구과 극중 딸인 설현에게 한 실언을 사과한 사실이 이목을 모으고 있다.

앞서 해당 작품의 언론배급 시사회 당시 설경구는 설현에게 "순백의 모습이 있다. 일찍 활동을 시작해 나이보다 성숙할 수 있는데 이 친구는 그런 게 없다. 백치 같은 미가 있다. 좋은 의미의 백치미다. 여배우가 백치인 건 좋은 의미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후 일각에선 설경구의 해당 발언이 설현에게 다소 무례했다는 지적이 쏟아지며 갈등을 빚었다.

이에 설경구는 자신의 팬카페와 갤러리를 통해 "적절하지 못한 표현에 사과드린다. 설현 씨에게도 사과했고 언론 개별 인터뷰 때도 공식으로 사과하겠다"라며 자신의 실언과 관련된 논란들을 일축시켰다.

한편, 해당 작품은 알츠하이머 환자인 살인마 김병수(설경구 분)가 자신의 딸 은희(설현 분)을 노리는 다른 살인마 민태주(김남길 분)을 저지하기 위한 고군분투를 그린 추격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