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7-23 18:02 (화)
TOP
미래당, '국민의당 리베이트' 사건···전무후무한 '정치음모' 사건
미래당, '국민의당 리베이트' 사건···전무후무한 '정치음모' 사건
  • 오현수 기자
  • 승인 2019.07.11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왼쪽부터 바른미래당 신용현, 이동섭, 김삼화 의원

(서울=포커스투데이) 오현수 기자 = 바른미래당은 대법원이 이른바 '국민의당 리베이트 사건' 에 대해 무죄로 판결한 원심 판결을 최종확정함에 따라 "다시는 정치적 목적에 검찰이 동원되는 일이 없도록 검찰을 개혁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삼화·신용현·이동섭 의원들은 11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장 리베이트 사건은 추악한 정치적 기획과 음모의 합작품이었음이 명명백백하게 밝혀졌다"며 이같이 입장문을 냈다.

특히 "국민의당 리베이트 사건이 기획되고 실행됐던 시점으로 시계를 돌려보면 정치음모의 타켓은 국민의당과 안철수 대표였음이 명백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무후무한 정치음모사건이 다시는 되풀이되지 않도록 하지 위해 선관위의 무리한 고발 과정의 철저한 진상규명과 검찰의 사과와 수사권과 공소권 남용에 대한 책임 그리고 일부 언론사의 정정보도와 진솔한 반성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 의원은 "다시는 이런한 정치적 목적에 검찰이 동원되는 일이 없도록 검찰을 개혁할 것"이며 "아울러 국민의당 리베이트 사건 관련자들의 무고함이 밝혀진 것을 계기로 국민께 신뢰받는 정치를 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