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8-13 09:42 (화)
TOP
이인영, 황교안 적군인가 아군인가..."구별 되지 않는다"
이인영, 황교안 적군인가 아군인가..."구별 되지 않는다"
  • 오현수 기자
  • 승인 2019.08.09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포커스투데이) 오현수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누가 적군이고 누가 아군인지 구별이 잘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황교안 대표는 어제 "우리 외교 역사상 이렇게 4강 외교가 모두 무너져버린 사례도 단 한 차례도 없었는데도 이 정권은 대한민국을 더 고립시키는 셀프 왕따의 길을 고집하고 있다"며 "한미일 공조 복원을 위해 무능한 안보외교 라인을 전면 교체해야 한다"고 말했는데 이런 행태는 "현 상황을 외교부재의 탓으로 돌리고 정부의 무능 탓으로 몰아세우는 매우 정략적인 대응"이라고 이같이 지적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어 "꼬여있는 한일 관계의 책임을 정부의 탓으로만 돌리는 한국당과 황교안 대표의 정략적 대응방식은 즉각 중단되어야 하고 대일 관계의 불확실성은 여전하며 침착하고 냉철하게 우리 모두가 대응 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외교적 논의를 거부하는 아베 정부의 그 오만한 태도를 보면서 외교가 모두 무너졌다. 외교 안보라인 전면 교체해야 한다는 황교안 대표의 지적은 한국의 자중지란을 노리는 아베 정부의 뜻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일갈했다.

이인영 원내표는 자칫 일본 정부의 오판을 불러일으킬만한 발언과 행동을 자제해 줄 것을 황교안 대표에게 정중하게 요청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와 함께 "정부가 어제 일본을 우리의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려는 결정을 유보 한 점에 대해 일본의 과도한 수출제한 조치에 상응하는 대응책을 마련했지만 아베 정부의 태도 변화를 유도하기 위해 취한 냉철하고 적절한 대응였다며 한일 경제에도 치밀한 수읽기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아베 정부가 양국의 미래를 조금이라도 생각한다면 지금이라도 수출규제조치를 철회하고 모든 관계를 원상회복할 것"이라고 아베 정부에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