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0-22 17:01 (화)
TOP
한국 콜마, '전직원 회의'서 부적절한 영상 시청 논란
한국 콜마, '전직원 회의'서 부적절한 영상 시청 논란
  • 손봉희 기자
  • 승인 2019.08.09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방송캡처
사진/JTBC 방송캡처

(서울=포커스투데이) 손봉희 기자 = 화장품 원료 제조 업체로 알려진 한국콜마가 전직원 참석 회의에서 부적절한 영상을 시청해 세간의 뭇매를 맞고 있다.

8일 JTBC '뉴스룸'에선 한국콜마 측이 지난 6,7일 양일간 진행된 전직원 회의에서 한일 관계와 여성 등에 대해 극단적인 내용을 담고 있는 영상을 강제로 시청하게 한 정황에 대해 보도했다.

이날 보도된 내용에 따르면 당시 회의엔 약 700여 명의 직원들이 자리했으며 이들은 회사 측에서 재생한 한 유튜브 채널의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한 대응책 영상을 시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해당 내용엔 최근 불거진 한일 정부 갈등에 대한 원색적 비난은 물론, 비속어와 욕설이 난무했고 심지어 "베네수엘라 여성들은 7달러에 몸 판다" "우리나라도 곧 그럴 것" 등의 내용이 담겨 있어 비난을 샀다.

이에 대해 해당 업체 측은 "현실을 보자는 취지의 시청"이라고 해명했으나 이들이 화장품 관련 제조 업체로 주 소비층이 여성인 만큼 해당 논란이 더욱 물의를 빚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