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8-13 09:42 (화)
TOP
제천국제음악영화제, 공개 피칭행사 ‘피치 펀치’ 진행
제천국제음악영화제, 공개 피칭행사 ‘피치 펀치’ 진행
  • 김소희 기자
  • 승인 2019.08.11 2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제천 음악영화 제작지원 프로젝트 공개 피칭 행사 ‘피치 펀치’(사진제공/제천국제음악영화제)

(서울=포커스투데이) 김소희 기자 =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지난 11일 음악영화에 관심과 열정이 있는 영화인을 발굴하고 지원하는 ‘2019 제천 음악영화 제작지원 프로젝트’의 마지막 관문인 ‘피치 펀치’를 진행했다.

지난 10일 메가박스 제천 5관에서 열린 ‘피치 펀치’에서는 2019 제천 음악영화제작지원 프로젝트에 지원한 141편의 경쟁작 중 예심에 선정된 다섯 작품이 공개 심사를 받았다. 영화 <내 33만원짜리 기타>(감독: 이태우), <둠둠>(감독: 정원희), <디바 야누스>(감독: 조은성), <베러플레이스>(감독: 송현범), <시동>(감독: 고경수) 등 다섯 작품이 그 주인공으로, 지난 7월 열린 ‘모의피칭 및 멘토링 워크숍’을 거쳐 발전한 프로젝트가 대중에 첫 선을 보인 자리다.

고영재 인디플러그 대표의 진행으로 다섯 명의 감독이 마지막 공개 심사의 자리 ‘피치 펀치’에서 열띤 피칭을 선보였다. ‘피치 펀치’의 심사위원으로는 한국 영화 최초로 제천국제음악영화제의 개막작으로 상영된 영화 <다방의 푸른 꿈>의 김대현 감독과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집행위원이자 영화 <올드보이>, <그 해 여름> 등의 영화음악을 맡은 심현정 영화음악감독,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조직위원이자 한국 최초로 영화음악 전문 프로덕션 ㈜Music & Film Creation의 영화사업본부장을 역임한 유창서 (사)한국영상위원회 이사가 참여했으며 날카로운 질문을 던지며 심사를 진행했다. 세 본선 심사위원들은 우수한 시나리오와 실현가능성, 피칭능력 등을 평가한 후 오는 13일 열리는 제15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폐막식에서 최종 선정된 프로젝트를 발표한다.

본선 심사를 통해 최종 선정된 프로젝트는 총 3,500만 원의 제작 지원금과 후반작업지원 등의 지원을 받을 수 있고, 완성된 작품은 내년에 열릴 제16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에서 코리아 프리미어로 상영되는 혜택을 누린다.

지난 8일 개막한 제15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오는 13일까지 127편의 음악영화와 다양한 이벤트 프로그램, 30여 팀의 음악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