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2-10 22:54 (화)
TOP
구혜선-안재현, 이혼 소송 시작...'연남동 찌라시' 온라인상에 확산
구혜선-안재현, 이혼 소송 시작...'연남동 찌라시' 온라인상에 확산
  • 이윤희 기자
  • 승인 2019.09.26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tvN ‘신혼일기’

배우 구혜선과 안재현이 이혼 소송을 시작한 가운데 오연서와의 '연남동 찌라시'는 여전히 온라인상에 조용히 확산되고 있다.

최근 구혜선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남편 안재현과 오연서의 불륜을 의심하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이 글에서 구혜선은 "현재 촬영하는 드라마 여배우와 염문설이 너무도 많이 제 귀에 들려와서 저 역시 마음이 혼란스러워 그를 믿어야 할지 말아야 할지 입장이 왔다 갔다 했다"라고 주장했다. 이를 토대로 안재현과 오연서의 염문설이 제기됐고, 대중의 비난이 무차별적으로 쇄도했다.

해당 사태에 대해 오연서의 소속사 측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부인하며 "구혜선 씨에 대해 법적 대응을 취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안재현과 오연서의 관계를 의심하는 글들은 이전부터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포착됐었다.

최근 각종 커뮤니티와 SNS 등에서는 안재현과 오연서를 연남동, 강남 등에서 봤다는 목격담이 종종 올라왔다.

이같은 글을 남긴 누리꾼은 연남동에서 카페를 운영하는 지인이 보내온 카카오톡 메시지라며 "안재현 바람났다. 오연서 뭐지. 남들 보는데 신경도 안 쓰고 여친처럼 굴고 있다"라고 적힌 캡처물을 공개하기도 했다.

더불어 안재현과 오연서가 손을 잡는 등 스킨십을 나누는 모습을 봤다는 누리꾼도 있었다.

허나 이는 명확한 근거나 증거가 없는 일방적 주장에 불과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