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0-22 17:01 (화)
TOP
설리, SNS 라이브 중 신체 노출..."시선 강간하는 사람이 더 싫다"
설리, SNS 라이브 중 신체 노출..."시선 강간하는 사람이 더 싫다"
  • 이윤희 기자
  • 승인 2019.09.30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tvN '호텔 델루나
사진출처/tvN '호텔 델루나

가수 겸 배우 설리가 노브라 노출로 또 도마 위에 오르내리고 있어 화제다.

설리는 28일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팬들과 소통했다.

이날 노브라에 헐렁한 가운을 입은 채 등장한 설리는 고데기로 머리 손질을 했다. 이 과정에서 설리의 가슴 부위가 그대로 전파되면서 논란을 빚었다.

해당 영상은 인스타그램에 존재하지 않지만 커뮤니티 등을 통해 확산된 상황. 신체 일부가 그대로 노출됐다는 점을 두고 일각에서는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앞서 브래지어를 악세사리에 비유했던 설리는 이전에도 노브라 상태로 인스타 라이브를 진행한 바 있다. 특히 남성 지인들과 어울리는 자리에서도 당당한 노브라 차림으로 등장해 놀라움을 안기기도 했다.

설리는 라이브 중 "왜 노브라 상태냐", "노브라로 당당할 수 있는 이유가 무엇이냐" 등의 질문이 쏟아지자 가슴을 움켜쥐며 답답해 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나는 걱정 안 해줘도 된다. 나는 시선 강간하는 사람이 더 싫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