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1-21 23:37 (목)
TOP
김재웅, 종합격투기 7년 만에 '원챔피언십' 데뷔 확정
김재웅, 종합격투기 7년 만에 '원챔피언십' 데뷔 확정
  • 백정훈 기자
  • 승인 2019.11.05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NE Championship 사진제공

김재웅(26)이 ONE Championship 첫 경기를 치른다. 종합격투기 데뷔 7년 만에 메이저대회를 경험한다.

오는 8일 김재웅은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리는 원챔피언십 102번째 메인 대회 제3경기(페더급)로 에밀리오 우루티아(33·미국)와 맞붙는다.

챔프 출신의 자존심이 충돌한다. 김재웅이 TFC 페더급 챔피언 출신이라면 우루티아는 싱가포르FC 밴턴급 챔피언을 지냈다. 종합격투기 전적은 김재웅이 9승 3패, 우루티아는 11승 7패다.

우루티아는 원챔피언십 데뷔 2연승 후 3연패에 빠졌다. 김재웅이 대한민국 종합격투기 경량급 재야의 최강자라는 명성대로 싸워준다면 승리를 기대할만하다.

김재웅은 “열심히 준비한 만큼 불태우고 오겠다. 좋은 결과를 가지고 돌아오겠다. 많이 응원해달라”고 원챔피언십 데뷔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