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2-10 22:54 (화)
TOP
'KPGA 코리안투어 QT Final Stage' 김근태, 수석 합격 차지
'KPGA 코리안투어 QT Final Stage' 김근태, 수석 합격 차지
  • 김소희 기자
  • 승인 2019.11.15 2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시즌 KPGA 코리안투어의 투어 카드를 획득한 이창우(좌)와 김건하[사진제공/ KPGA]

김근태(23)가 2020 시즌 KPGA 코리안투어의 출전권을 놓고 펼쳐진 ‘KPGA 코리안투어 QT(Qualifying Tournament)’에서 수석 합격의 영광을 차지했다.

12일부터 15일까지 나흘간 전북 군산 소재 군산컨트리클럽 리드, 레이크코스(파71. 7,128야드)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QT Final Stage(최종전)’에서 김근태는 마지막 날 각각 3개의 버디와 보기를 맞바꾸며 타수를 지켜내 최종합계 6언더파 278타로 1위에 올랐다.

경기 후 김근태는 “바람도 강하게 불고 날씨가 추워서 힘들었는데 수석 합격이라는 성적표를 받아 기쁘다”라며 “대회 기간 내내 쇼트게임이 좋았다. 결정적인 상황에서 퍼트가 흔들리지 않고 잘 들어갔던 것이 수석 합격의 원동력이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11세 때 아버지의 권유로 골프를 시작한 김근태는 16세에 미국으로 건너갔다. 미국에서 열린 주니어 대회에서 총 8번의 우승을 거두며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한 그는 미국 남동부 테네시 주에 있는 테네시 주립대학 골프팀에 입학하며 골프와 학업을 병행했다.

테네시 주립대학에서 경영학을 전공한 김근태는 4년의 대학 생활 중 1년을 제외하고 3년 동안 성적 우수자로 장학생에 선발되기도 했다.

김근태는 “골프와 학업 모두 놓치기 싫었다. 악착같이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노력했다”라며 “대학 졸업 후에도 골프 선수의 꿈을 계속 이어 나가길 바랐고 고국인 한국에서 프로 선수로서 성공하겠다는 목표를 갖게 됐다”라고 이야기했다.

올해 초 귀국한 김근태는 6월 KPGA 프로(준회원)에 입회한 뒤 약 2달 뒤인 8월에 KPGA 투어프로(정회원) 자격을 취득했고 2019 시즌 KPGA 챌린지투어에서 활동했다. 최고 성적은 ’2019 KPGA 챌린지투어 14회 대회’의 공동 29위로 총 6개 대회에 출전해 3개 대회에서만 컷통과했다.

김근태는 “사실 ‘내가 한국에서 과연 잘 해낼 수 있을까’라는 걱정도 했지만 생각보다 빨리 좋은 결과를 얻어 뿌듯하고 자신감도 올랐다”라며 “드디어 꿈에 그리던 KPGA 코리안투어 무대를 밟게 돼 행복하다. 평생 잊을 수 없는 하루가 될 것”이라고 소감을 말했다.

한편 2016년 ‘KPGA 장타상’을 수상했던 김건하(27.케이엠제약)가 4언더파 280타 단독 2위, 2017년 아시안투어 ‘리조트월드 마닐라 마스터스’ 챔피언이자 현재 아시안투어 상금랭킹 12위 마이카 로렌 신(23.미국)이 2010년 아마추어로 ‘디오픈’에 참가했던 전재한(29)과 함께 3언더파 281타 공동 3위에 올라 다음 시즌 KPGA 코리안투어 출전권을 확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