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05-29 17:27 (금)
TOP
통합 K3리그 판도 ‘예측 불가’...끝까지 가야 안다
통합 K3리그 판도 ‘예측 불가’...끝까지 가야 안다
  • 김민서 기자
  • 승인 2020.05.18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대한축구협회

통합 K3리그의 판도는 예측 불가다. 그 누구도 우세를 장담할 수 없다.

기존의 내셔널리그와 K3리그를 융합해 출범한 2020 K3리그. FA컵과 전국체전을 제외하면 만날 일이 거의 없었던 팀들이 마침내 한 무대 안에서 장기 경쟁하게 된 역사적인 시즌이다. 그렇기에 리그 판도를 예측하는 것도 쉽지 않았다. 경기력 면에서는 객관적인 판단이 어렵기에, 대부분 예산을 포함한 인프라 면에서 앞서 있는 내셔널리그 팀들이 우세할 것이라는 예측을 한 게 사실이다.

뚜껑을 열어보이 더 확실했다. 인프라는 차치하더라도, 경기력 면에서는 차이가 거의 없었다. 16일 오후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천안시축구단과 청주FC의 2020 K3리그 1라운드 개막전. 이 날 경기는 접전 끝에 천안시축구단이 1-0으로 승리했지만 내용 면에서는 매우 팽팽했다.

천안시축구단은 전반 선제골을 넣으면서 리드를 잡았지만, 선제골 이후 청주FC의 거센 반격에 고전했다. 청주FC는 빠르고 강하게 맞부딪히며 천안시축구단을 끊임없이 흔들었고, 실제로 만회골 찬스도 잡았다. 부족한 골 결정력만 아니었다면 경기의 향방은 미궁 속으로 빠질 뻔 했다.

경기 후 양 팀 감독들도 이 점을 인정했다. 천안시축구단 김태영 감독은 “‘기존 K3리그에서 올라온 팀들은 무조건 잡고 가야하지 않냐’고 주변에서 이야기를 많이 한다. 하지만 내가 판단하기에는 기존 K3리그 팀들도 결코 만만한 상대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실력 면에서는 기존 내셔널리그와 K3리그가 전혀 차이가 없다는 걸 인정한 셈이다.

청주FC 서원상 감독은 “기존 내셔널리그 8개 팀이 합류하면서 리그 전체의 질이 올라간 것 같다”면서 “첫 경기는 아쉽게 졌지만 경기를 계속하면 좋아질 것이라 확신한다. 선수들이 부담감만 떨쳐내면 충분히 경쟁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어찌 보면 자존심 대결이다. 예측은 빗나가야 흥미롭다. 오랜 역사와 내공을 쌓은 기존 내셔널리그 팀들은 이제 만만치 않은 실력을 갖춘 기존 K3리그 팀들과 치열하게 경쟁해야 한다. 

서원상 감독은 “이전에는 기존 내셔널리그 팀들에 비해 기존 K3리그 팀들이 (경기력 면에서) 떨어진다고 했지만, 이 날 개막전을 치러보니 조금만 더 하면 충분히 경쟁력을 갖출 것 같다”고 말했다. 김태영 감독도 “기존 K3리그 팀들이 충분히 무게감을 갖췄다. 실력만 보면 전혀 뒤처지지 않는다. 앞으로 경기도 박진감 넘치게 잘할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