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10-29 23:47 (목)
TOP
수원FC 안병준, K리그2 2020시즌 득점왕 차지할까
수원FC 안병준, K리그2 2020시즌 득점왕 차지할까
  • 김민서 기자
  • 승인 2020.09.07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FC의 안병준은 올 시즌 17경기에 나와 16득점을 기록하며 ‘하나원큐 K리그2 2020’의 득점 선두를 달리고 있다. 안병준은 현재까지 왼발로 7골, 오른발로 4골, 패널티킥으로 3골, 머리로는 2골을 기록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무서운 페이스로 나아가고 있는 안병준이 올 시즌 K리그2에서 달성할 가능성이 있는 여러 기록들을 알아본다.

우선 공격수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득점 순도, 즉 '경기당 득점'이다. 역대 K리그2 득점왕 중 경기당 득점이 가장 높았던 선수는 2014시즌 대전 소속이었던 아드리아노다. 아드리아노는 당시 32경기에 출장하여 27골을 넣으며 경기당 평균 0.84골을 기록했다. 안병준은 현재 경기당 평균 0.94골을 기록중이며, 남은 10경기에서 7골 이상을 넣는다면 경기당 평균 0.85골로 2014년 아드리아노의 기록을 넘어서게 된다.

다음으로 K리그2 국내선수 단일시즌 최다득점 기록이다. 안병준은 재일교포 3세로 일본에서의 국적은 이른바 '조선적'이다. 재외국민 선수를 국내 선수로 간주하는 K리그 선수규정에 따라, K리그에서의 신분은 국내선수다. K리그2에서 국내선수가 한 시즌동안 가장 많은 골을 넣은 것은 2015시즌 서울 이랜드 소속이던 주민규의 23골이다. 경기당 0.94골을 터뜨리는 안병준이 올 시즌 남은 10경기에서 8골 이상 넣는다면 K리그2 국내선수의 단일시즌 최다득점 기록을 세우게 된다.

만약 안병준이 18라운드 전남전, 19라운드 부천전, 20라운드 충남아산전 세 경기에서 4골 이상을 몰아넣는다면 또 하나의 기록이 달성된다. K리그2 최단경기만에 한 시즌 20골 득점에 성공하게 되는 것이다. 기존 기록은 역시 2014년 아드리아노가 갖고 있는데, 아드리아노는 20경기만에 20골을 넣었다. 과연 안병준이 20경기까지 남은 세경기에서 20득점 고지를 돌파할 수 있을지 관심을 모은다.

또한, K리그2 득점왕 타이틀의 징크스를 이어나갈 수 있을지도 기대된다. 2015시즌 이후로 K리그2 득점상은 홀수해에는 외국인선수가, 짝수해에는 국내선수가 수상해왔다. 조나탄(2015), 김동찬(2016), 말컹(2017), 나상호(2018), 펠리페(2019) 등이 그 징크스를 이어왔다. 이 공식대로라면 올 시즌은 국내선수가 득점왕에 등극할 차례다.
 
또 올 시즌 안병준이 득점왕을 차지한다면 2013년 K리그2 출범 이후 역대 득점왕은 국내선수 4명, 외국인선수 4명으로 균형을 이루게 된다. 2013년 K리그2 출범 이후 득점왕 총 7명 가운데 국내 선수는 3명(2013 이근호, 2016 김동찬, 2018 나상호), 외국인 선수는 4명(2014 아드리아노, 2015 조나탄, 2017 말컹, 2019 펠리페)이 있었다. 2020시즌 안병준은 과연 득점왕을 차지할 수 있을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