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11-27 19:57 (금)
TOP
여자프로농구 신입선수들, 코로나19 검사 '음성 판정'
여자프로농구 신입선수들, 코로나19 검사 '음성 판정'
  • 백정훈 기자
  • 승인 2020.11.17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WKBL 홈페이지
사진출처/WKBL 홈페이지

WKBL(한국여자농구연맹)은 2020-2021 여자프로농구 신입선수 14명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WKBL은 지난 3일 열린 신입선수 선발회에서 컴바인에 참여했던 측정 업체 관계자가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신입선수 전원이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지난 16일 예정되어 있던 퓨처스리그 일정을 취소한 바 있다.

지난 15일 오후 방역당국으로부터 코로나19 검사와 자가 격리를 명령받은 신입선수들은 전원 자택으로 이동해 코로나 검사와 자가 격리를 시행했으며 이날 모두 음성 통보를 받았다. 자가 격리 기한은 17일 정오까지이다.

WKBL은 19일까지로 예정된 퓨처스리그 잔여 일정을 진행할 예정이다. 지난 16일 경기가 취소된 관계로 각 팀별 4경기씩 소화하게 된다.

오는 22일 부천에서 열리는 하나 원큐와 KB스타즈의 경기로 정규리그가 재개되는 여자프로농구는 전체 관중석의 30프로 이내에서 관중 입장을 허용할 예정이며 해당 경기 예매는 18일부터 시작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