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11-27 19:57 (금)
TOP
'0점대 실점률' 오승훈, "1부리그서 제주를 더욱 단단히 지키겠다"
'0점대 실점률' 오승훈, "1부리그서 제주를 더욱 단단히 지키겠다"
  • 김민서 기자
  • 승인 2020.11.20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골키퍼 오승훈 선수 [사진출처/제주유나이티드]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 골키퍼 오승훈 선수는 K리그2 2020시즌 25경기에 출전해 단 20실점만 허용했다. 

경기당 실점은 0.8로 K리그2 무대에서 따라올 자가 없었다. 무실점 경기는 9회로 박준혁(전남, 10회)에 이어 리그 2위를 기록했으며, 골킥(2위), 공중볼처리(3위), 펀칭(4위) 등 각종 지표에서도 상위권에 포진했다.

지난해 K리그1 최다 실점(72실점)와 함께 2부리그로 강등되는 아픔을 겪었던 오승훈은 올해 K리그2 최소 실점(23실점)을 견인하며 K리그2 우승과 1부리그 승격으로 자존심을 회복했다. 이번 시즌 라운드 BEST11에도 5차례 선정됐고, 다가올 하나원큐 K리그2 대상 시상식 2020에서도 BEST11 골키퍼 부문 유력 수상 후보로 점쳐지고 있다. 

그 이유는 기록지에서 드러나지 않는 오승훈의 영향력이 그라운드 곳곳에 퍼졌기 때문이다. 남기일호의 '핵심 키워드'인 빌드업에서 강점을 드러냈다. 후방으로 백패스가 왔을 때 패스의 장단을 활용해 공격의 시발점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승부처에서 경기가 잘 안 풀릴 때는 그라운드 위에서 큰 목소리로 동료들을 독려하는 '보이스 리더' 역할까지 도맡았다. 

오승훈은 "시즌 목표가 0점대 실점과 제주의 우승이었다. 모두 달성해서 정말 기쁘다. 하지만 이제 우리는 1부리그에서 도전자다. 축구에서 골키퍼라는 포지션은 수비의 마지막 보루다. 내가 무너지면 팀도 무너진다. 제주를 더욱 단단히 지키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