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보다(See The Sea) #177
바다, 보다(See The Sea) #177
  • 고홍석 기자
  • 승인 2017.08.10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홍석의 사진 세상>

 

 

 

묶이거나

얽히지

않고

사는 것은 쉽지 않다.

 

파도에 흔들리면서

자유스러운 듯 보여도

 

배는

이 동아리줄로 묶여 있어서

땅으로부터

자유스럽지 않다.

 

 

 

 

 

<고홍석 님은 전 전북대 교수입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