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4-22 09:30 (월)
TOP
한국은행, 3월 가계대출 잔액 834조1천억 원···전월比 '2.9조원' 증가↑
한국은행, 3월 가계대출 잔액 834조1천억 원···전월比 '2.9조원' 증가↑
  • 이찬영 기자
  • 승인 2019.04.12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은 "3월 말 은행권 가계대출 잔액은 834조1천억원으로 집계됐다"며 "전월(+2.5조원) 대비 2조9000억원 늘은 수치"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가계대출 증가 규모는 지난해 12월 5조4000억원에서 1월 1조1000억원으로 축소된 후 2월부터 연속 늘어났다는 것이다.

주택담보대출은 주택매매거래 부진이 지속되었으나 신규 아파트 입주 관련 집단대출 확대 및 전세자금 수요 지속 등으로 증가규모가 소폭 확대됐다.전달(+2.4조원)보다 2조8000억원 늘어 615조8천억원으로 집계됐다.

서울시 부동산 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2000가구로 전년동기 1만4000가구보다 축소됐다. 기타대출은 전달 +0.0조원에서 +0.1조원으로 소폭 증가했다.

국고채(3년)금리는 완화적인 미 FOMC 회의(3.20일) 결과, 주요국 장기금리 하락 등의 영향으로 상당폭 하락했다가 소폭 반등했다.코스피는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로 약세를 보이다가 4월 들어 미·중 무역협상 진전 기대 등으로 상승했다.

한국은행 자료에 따르면 3월 중 은행 수신은 증가폭이 확대(2월 +17.6조원 → 3월 +21.3조원)된 반면 자산운용사 수신은 증가폭 축소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