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7-23 18:02 (화)
TOP
국토부, 정부부처· 공공기관 등 189개 '국가공간정보목록' 공개
국토부, 정부부처· 공공기관 등 189개 '국가공간정보목록' 공개
  • 손봉희 기자
  • 승인 2019.07.11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커스투데이 D/B
포커스투데이 D/B

(서울=포커스투데이) 손봉희 기자 = 국토교통부는 올해 정부부처, 공공기관 등 189개 기관에서 보유한 국가공간정보목록을 조사하여 7월 11일부터 국가공간정보포털에 조사결과를 공개한다.

극토부는 "공개하는 공간정보 목록은 ‘18년 40,752건 대비 13,504건(33.1%)이 증가한 54,256건으로, 전년도의 증가율 12.3%에 비해 매우 가파르게 증가폭을 나타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공간정보 목록의 유형은 국토관리·지역개발 분야 50.7%, 도로·교통·물류가 17.5%, 지도관련 8.9%, 일반행정이 8.1% 순으로 토지, 건물, 용도지역 등 부동산관련 정보와, 도로, 철도 등 공공 기반시설 관리 등의 주제도정보가 다수 포함되어 있다"며 "활용성 측면으로 볼 때는 보안자료 및 내부 업무용으로 공개를 제한하거나 비공개로 분류된 정보는 65.2%, 공개가 가능한 정보는 34.8%로 조사되었다"고 전했다.

지난 8월 데이터 경제 활성화 규제혁신 현장방문 행사에서 문 대통령은 "데이터 경제시대를 맞아 데이터 고속도로를 구축하겠다"며 관련 산업에 대한 예산 투자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이는 공공의 데이터를 잘 가공하고 활용하면 생산성이 높아지고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될 것이라는 기대에서 부터이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매년 '국가공간정보기본법'에 따라 중앙부처, 지자체, 공공기관 등에서 관리·생산하는 공간정보 목록을 표준화된 분류체계에 맞추어 조사하고 이를 공개하여 국가에서 생산한 ‘어떤 종류의 공간정보가 어디에 있는가’를 확인할 수 있는 가이드를 제시해 왔다.

교통부는 "공간정보목록은 국가공간정보의 체계적인 관리를 통하여 기관간 공동활용 및 중복투자를 방지하고, 이를 민간에 공개함으로써 국가가 생산·관리하는 공간정보를 손쉽게 찾고 관련 산업에 활용될 수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