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9-22 13:28 (일)
TOP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현대자동차 업사이클링 패션 데뷔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현대자동차 업사이클링 패션 데뷔
  • 김민서 기자
  • 승인 2019.09.08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패션모델들이 현대자동차와 패션 브랜드 제로+‘마리아 코르네호’가 협업해 제작한 업사이클링 의상을 선보이고 있는 모습
패션모델들이 현대자동차와 패션 브랜드 제로+‘마리아 코르네호’가 협업해 제작한 업사이클링 의상을 선보이고 있는 모습

현대자동차가 전세계 경제와 패션의 중심지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폐기되는 자동차 가죽시트를 업사이클링해 제작한 의상을 공개하고, 글로벌 인플루언서들과 지속가능성에 대해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현대자동차는 지난 6일(현지 시각) 미국 뉴욕 맨해튼 퍼블릭 호텔에서 ‘리스타일(Re:Style)’이라는 이름의 소규모 콜렉션을 열고, 뉴욕 기반 패션 브랜드 ‘제로+마리아 코르네호’와 함께 제작한 업사이클링 의상 15벌을 선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