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9-22 13:28 (일)
TOP
이하늬-윤계상 결별설, 소속사 "당사자 두 사람 크게 웃었다"
이하늬-윤계상 결별설, 소속사 "당사자 두 사람 크게 웃었다"
  • 이윤희 기자
  • 승인 2019.09.11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이하늬 인스타그램 캡처

이하늬가 11일 오전 SNS에 올린 글로 윤계상과 결별설에 휩싸였다. 결별설이 인터넷을 타고 퍼지자 이하늬 소속사 측은 당사자 두 사람이 크게 웃었다면서 해프닝으로 일단락 지었다.

이하늬는 이날 오전 사진 한장과 함께 ‘#모든 건 변하니까’란 해시태그를 달았다. 그러면서 "설령 항상 함께하는 관계라도 그때와 지금, 나도 너도 다르니 달라지는 것이 당연 하겠지만. 지나고 보면 사무치게 그리운 날들 다시 돌아오지 않는 날들 그런 오늘 그저 하루하루 충실할 수 밖에"라고 썼다.

이 글과 사진은 곧장 윤계상과의 결별을 암시하는 것으로 비춰지면서 인터넷 상에서 뜨거운 관심을 불러 일으켰다. 이 같은 내용이 기사화까지 되면서 이하늬의 이름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기도 했다.

이하늬와 윤계상의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이날 뉴스엔과의 통화에서 "단순 해프닝"이라며 결별설을 일축했다. 그는 이하늬와 윤계상도 결별설을 전해들었다면서 두 사람이 "크게 웃었다"는 반응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