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06-05 14:29 (금)
TOP
KFA 파주 NFC,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로 공여
KFA 파주 NFC,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로 공여
  • 이철상 기자
  • 승인 2020.03.23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 NFC 전경 [사진출처/대한축구협회

대한축구협회(KFA)가 파주 NFC(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를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로 공여하기로 결정했다.

KFA는 보건복지부와 논의해 오는 25일부터 파주 NFC 본관 건물을 코로나19 경증 확진자를 위한 생활치료센터로 사용하기로 했다. 단, 보건복지부와 최종 협의에 따라 입소 날짜는 변동될 수 있다. 생활치료센터로 사용하는 기간은 최소 1개월에서 최대 2개월로 계획하고 있으며, 기간이 종료되면 1~2주 동안 방역 및 재정비 후 원상복구된다.

생활치료센터로 사용되는 공간은 파주 NFC 본관 건물의 1층부터 4층까지다. 2층은 의료 인력이 활용하며 3층과 4층은 코로나19 확진자들이 사용한다. 대강당, 의무실 등 일부 시설은 통제된다.

KFA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을 찾고자 전 임직원이 머리를 맞댔다. 고심 끝에 지난 17일에는 전 임직원이 코로나19로 인한 혈액 수급 부족을 해결하고자 헌혈에 동참했다.

또한, 코로나19가 수도권에서 확산하거나 치료 시설이 부족할 경우 파주 NFC를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로 공여하는 방안을 검토했다. 이에 KFA의 제안을 접한 방역 당국 측이 적극적으로 협조 요청을 하면서 파주 NFC를 생활치료센터로 사용하게 됐다.

KFA 정몽규 회장은 “국가 위기에서 대한축구협회가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다각도로 고민해 내린 결정이다”며 “선수 소집이 불가능한 상황에서 파주NFC를 치료 시설로 활용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했다”고 취지를 밝혔다. 또한, “경증 확진자들이 마음 편하게 회복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도록 준비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