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04-02 15:43 (목)
TOP
美 PGA투어 ‘2020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개막...상금 규모↑
美 PGA투어 ‘2020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개막...상금 규모↑
  • 백정훈 기자
  • 승인 2020.02.13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이 개최되는 리비에라 컨트리클럽에 GV80 차량이 전시된 모습(사진제공/제네시스)

PGA 투어 토너먼트 대회 ‘2020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The Genesis Invitational)’이 美 캘리포니아주 소재 리비에라 컨트리클럽(Riviera Country Club)에서 오는 13일(이하 현지 시각)에 개막해 16일까지 열린다.

타이거 우즈(Tiger Woods)가 공식 호스트로 나서는 이번 대회는 지난해 2월 제네시스가 PGA투어, 타이거 우즈 재단(TGR Foundation)과 맺은 협약에 따라 올해부터 ‘오픈(Open)’에서 ‘인비테이셔널(Invitational)’ 대회로 격상돼 전·현직 프로 골프 선수가 직접 주관하는 3대 인비테이셔널 대회로서 메모리얼 토너먼트(the Memorial Tournament presented by Nationwide), 아놀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대회(Arnold Palmer Invitational presented by Mastercard)와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다.

일반적으로 오픈 대회는 프로와 아마추어에게 참가 기회가 제공되나, 인비테이셔널 대회는 주최 측이 상금 랭킹 상위 그룹, 역대 대회 우승자 등 일정 기준에 의해 초청한 선수들만이 참가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초청된 총 120명의 선수들이 이번 경기에 참가하며, 상금 규모도 격상된 대회 위상에 걸맞게 총상금 930만 달러, 우승 상금 약 167만 달러로 지난해보다 확대됐다.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에는 PGA투어 통산 최다승 기록 보유자 타이거 우즈, 현 세계 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Rory McIlroy), 전년도 우승자인 제이비 홈즈(J.B. Holmes) 등 세계적인 선수들이 출전해 실력을 겨룬다.

한국 선수로는 KPGA(한국프로골프협회) 코리안투어 ‘2019 제네시스 챔피언십’ 우승자 임성재 선수,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스폰서 초청 자격으로 출전하는 KPGA 코리안투어 ‘2019 제네시스 대상’ 수상자 문경준 선수 등 총 5명이 대회에 참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